아무도 믿지마...
엄마한테만 이야기해...
엄마가 구해줄게...





정신지체 장애가 있기는 하지만 그런 아들에게 유달리 심하게 집착하는 김혜자
엄마의 과도할 정도로 지나친 모성애는 아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까??
'마더'를 보고 나올때쯤이면 이것에 대해서 한번쯤 생각해 보게 된다.





여기서 부터는 스포일러 있어요^^
(영화를 못 보신 분은 여기서 그만!!!!! 글을쓰다 보니 너무 많은 스포를 적었네요ㅠㅠ)




'바보야' 라는 말에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하고 폭력적으로 변하는 아들.
어려서부터 정신지체 장애를 가진 아들이 사회생활을 하면 바보 취급을 당할가까봐
엄마는 바보라는 말을 들으면 그 사람을 혼내주라고 한다. '맞으면 맞은 것에 2배로 돌려고...'


그렇게 길들여진 아들은 나중에 '바보야' 라는 말 때문에
결국 '살인'까지 저질러 버리게 된다.








어쨌든 처음으로 돌아가서...

살인사건에 휘말린 원빈은 유력한 사건 용의자로 지목되고 수감되게 된다.
아들의 결백을 주장하는 엄마는 어떻게 해서든지 사건의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서 노력하는데
사건의 진실에 다가가면 다가갈수록 점점 자신의 아들이 범인이라는 증거가 나오고
아들을 지키기 위해서 진실을 은폐하려고 하다가 오히려 또다른 살인까지
저지르게 되고 마는 김혜자!





아들이 올바르게 자라길 바라는 것이 모든 어머니들의 마음일 것이다.
설사 그것이 아들에 대한 과도한 집착일 지라도 당사자는 그것만이 자신의
아들을 위한 길이라고
치부해 버린다.
설사 자신의 아들이 잘못된 길을 걸어가고 있다고 하더라도....






요즘 애들을 보면 물론 모두다 그런것은 아니지만

너무 곱게 자랐다는 생각이 들때가 있다. 자신 밖에 모르는 너무 개인주의적인
성향이 강해졌다고 해야하나? 아무튼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광경을 종종 목격하게 된다.


이러한 것들이 어쩌면 혹시 아들에 대해 과도하게 집착하고 있는
부모들 때문에 그러는 것은 아닐까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마더' 영화를 보고 나오면 왠지 찝찝한 느낌이 들게 된다.
이 영화는 지금 내가 말하고 있는 아들에 대한 과도한 집착 외에도 남자들의 타락, 너무나 가벼운 죄의식등 너무나 많은 질문들을 내던지고 있다. 이러한 질문들이 채 해결되지 않은 채로 영화는 끝나버린다. 때문에 돌아오는 길에 멍하니 창밖에 사람들을 바라보며 한동안 깊은 생각에 잠기게 된다. 
Posted by K.나미 트랙백 5 : 댓글 12

티스토리 툴바